명지병원, 신장 이식 명의 김상준 교수 영입

7월 1일부터 장기이식센터장으로 진료 개시

우리나라 콩팥 장기이식의 선구자이며 버거씨병, 타카야스병에 대한 세계적 권위자인 서울대 의대 김상준 명예교수<사진>가 오는 7월 1일부터 명지병원 장기이식센터장으로 자리를 옮겨 진료를 시작한다.

김상준 교수는 지난 30여년간 서울의대 외과학교실 교수로 재직하면서 서울대병원이 지난 2011년 달성한 신장이식 1500건 기록의 중추적인 역할을 담당했다. 김 교수는 특히 버거씨병, 타카야스병을 최근에는 수술하지 않고 약물 투여나 최소 침습적 방법을 적극 이용해 주목을 받고 있다.

1972년 서울대 의대를 졸업한 김상준 교수는 서울대병원 외과장, 장기이식센터장, 장기이식연구소장 등을 거쳐 2004년부터 보건복지가족부 지정 바이오이종장기 개발사업단 단장을 맡아왔으며 대한이식학회 회장, 대한이식학회 이사장, 대한혈관외과학회 회장 및 이사장을 역임했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