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생 진드기 감염 확진 환자 10명으로 늘어

질병관리본부 18일 발표

야생 진드기를 매개로 전파되는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바이러스 감염자가 10명으로 늘었다.

이번에 추가된 환자는 충남에서 신고 된 83세 여성이다. 이 환자는 입원 치료를 받고 있다. 질병관리본부는 지난 4월30일부터 6월17일 자정까지 총 124건의 SFTS 감염 의심 환자 신고를 받았으며 이중 10명의 환자가 실제 감염자로 확인됐다고 18일 밝혔다.

이로써 국내 SFTS 확진 인원은 10명으로 늘었다. 아홉 번째 환자 확인 발표 후 6일 만이다. 이 가운데 5명은 숨졌다. 지금까지 제주와 강원에서 각각 4명과 2명이 이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고, 경남·경북·전남·충남에서 1명씩 환자가 발생했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