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코아 한잔, 당뇨병 지방간에 좋은 효과

 

몇 잔의 코코아가 당뇨병과 같은 비만 관련 질환에 좋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펜실바니아주립대 연구팀은 고지방 식단과 함께 코코아를 먹인 쥐는 고지방 식단만 제공한 쥐들에 비해 비만 관련 염증질환이 적게 나타났다고 최근 유럽영양학저널(European Journal of Nutrition)에 밝혔다고 12일 사이언스데일리가 보도했다.

연구를 이끈 조슈아 램버트 박사는 “코코아를 먹인 쥐는 다른 쥐에 비해 혈중 인슐린 수치가 낮았으며, 저지방 식당을 공급한 쥐들과 거의 동등한 수준을 나타냈다”고 말했다. 혈중 인슐린 수치가 높은 것은 당뇨병을 갖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코코아는 또한 간의 중성지방을 32%이상 낮춘 것으로 드러났다. 높은 중성지방수치는 지방간의 징후이며, 당뇨 및 염증과 관련이 있다.

연구팀은 코코아가 비만 관련 염증을 낮추는 이유에 대해 2가지 가설을 제시했다. 첫째, 지방은 신체의 위험 신호 자극으로 면역세포를 활성화시켜 염증을 유발할 수 있는데, 코코아가 이러한 위험 신호를 감소시킨다는 것이다.

둘째, 우리 몸은 소화기관을 통해 박테리아 내 독소가 혈류로 유입되는 것을 막는 기능이 있는데, 과도한 지방이 이러한 기능을 약화시킬 수 있으며 코코아는 이러한 기능을 향상시킨다는 것이다.

렘버트 박사는 “코코아 분말은 지방과 당분이 적고 폴리페놀성 화합물을 함유하고 있다”면서 “이는 과학자들이 효능을 인정한 녹차나 와인에도 들어 있는 성분”이라고 설명했다.

고영곤 기자 gony@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