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볕더위에 열사병 비상…자칫 생명도 위험

최근 불볕 더위가 계속되면서 ‘더위병’을 호소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대표적인 더위병으로는 땀을 많이 흘려 몸의 수분과 전해질이 부족해 생기는 열피로가 있다. 갈증, 어지럼증, 피곤을 느끼면서 온 몸의 힘이 빠지고 열이 나는 증상이 이어진다. 열피로가 심해져 몸 속의 전해질 대사에 이상이 오면 손발이 저리고 근육경련, 호흡곤란이 나타난다. 이 증세가 열경련이다. 더위병 가운데 응급조치를 하지 않으면 숨질 수도 있는 질환이 열사병이다. 몸의 열조절 기능이 갑자기 정지돼 체온이 39.5도까지 치솟으며 살갗이 건조해지고 구토를 하거나 의식을 잃는다.

열피로는 이온음료나 찬 소금물을 마시고 시원한 곳에서 쉬면 좋아진다. 열경련이나 열사병은 주위의 도움이 절실하다. 환자를 서늘한 곳으로 옮겨 찬물이나 찬 수건으로 마사지해 체온을 빨리 떨어뜨려야 하기 때문이다. 이 때도 이온음료나 소금물, 오렌지주스 섭취가 도움이 된다. 의식이 희미하면 119를 불러야 한다. 특히 65세이상 고령자와 4세 이하 어린이는 더위병에 걸리기 쉬우므로 주의해야 한다. 고온에 노출되면 땀을 내고 피부 혈관을 확장해 체온을 낮추는 냉각 자율신경 기능이 떨어지는 연령대이기 때문이다. 또 심장병, 당뇨병, 천식, 갑상선기능 항진증 환자는 질환이 악화될 수 있으므로 폭염 시 야외활동을 줄이는 것이 좋다.

더위병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땀이 쏟아질 때 물이나 주스를 자주 마시고 몸에 이상이 느껴지면 즉시 휴식을 해야 한다. 평소에 전해질 보충을 위해 생선이나 야채을 자주 먹고 오렌지 키위 귤 등 칼륨이 풍부한 과일을 가까이 하는 것이 좋다. 매일 아침 더운 물로 샤워하면 혈액 순환이 촉진되고 자율신경도 자극돼 몸의 면역력이 높아진다. 이른 아침이나 해질 무렵 서늘할 때 20∼30분 산책이나 조깅을 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