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 소피아병원 요실금 학술대회 개최

전북 전주 소피아 여성병원이 9일 대한산부인과학회 후원으로 서울의 유명 의사들과 국립대 의대 교수 등을 초빙해 ‘제1회 요실금 전국학술대회’를 개최한다. 지방의 병원이 전국의 쟁쟁한 명의들을 초청해 학술대회를 여는 것은 이례적이다.

이 학술대회에서는 김종덕 전 대한산부인과학회 회장, 송창호 전북대의대 해부학과 교수, 김종현 전북대의대 산부인과 교수, 김윤형 하나여성의원 원장, 김재호 앙상블여성의원 원장 등이 요실금에 대한 기초연구와 임상사례에 대해서 발표한다.

이 자리에서 두재균 소피아 여성병원장은 극심한 요실금 때문에 일상생활이 불가능했던 89세 노인을 수술한 사례 등을 발표할 예정이다.

두재균 원장은 “기저귀를 차지 않으면 일상생활이 불가능한 요실금 환자들을 대상으로 한 인티마 레이저 치료는 마취나 수술, 입원이 필요 없이 간단하다”며 “이런 치료와 연구 결과들을 알리고자 학술대회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두재균 원장은 전북대학교 총장과 대한산부인과학회 부회장을 역임했으며 ‘발명가 의학자’로도 유명하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