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레바논전 보고 커피를 떠올리는 이유

한국 축구대표팀이 5일(한국시간) 레바논과의 2014 브라질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A조 6차전에서 1대1로 비기며 힘겹게 조 선두 탈환에 성공했다.

최강희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전반 12분 하산 마툭에게 선제골을 내줬지만 후반 추가 시간에 김치우의 프리킥 동점골이 터지며 1대1 무승부를 기록했다. 한국은 이동국 등이 수차례 결정적인 득점 기회를 잡았지만 세 차례나 골대를 때리는 등 레바논 골문을 열지 못했다.

이로써 한국은 3승2무1패(승점 11·골 득실 +6)를 기록, 이날 경기가 없는 선두 우즈베키스탄(승점 11·골 득실 +2)과 동률을 이뤘지만 골 득실에서 앞서 A조 1위를 되찾았다.

이날 집중력이 흐트러진 모습을 보인 대표선수들을 보고 커피를 문득 떠올리게 된다. 축구선수들은 경기를 앞두고 진한 블랙 커피를 마시는 경우를 종종 볼 수 있다. 커피를 즐기는 것이 아니라 억지로 먹는 선수들도 있다. 축구경기 직전 한잔의 커피는 경기력 향상에 좋다는 연구결과가 잇따르고 있기 때문일 것이다.

축구선수들도 커피의 효능을 인정한다. 그들은 “정신이 맑아져 집중력을 기를 수 있어 좋다”고 말한다. 커피에 포함된 카페인은 혈액 속을 순환하는 지방세포의 수를 늘려준다. 근육이 이를 흡수해 태우기 때문에 기존에 저장된 탄수화물을 아껴서 운동을 오래할 수 있게 된다. 전후반 90분 동안 그라운드를 뛰어다니는 축구경기를 효과적으로 할 수 있는 이유다.

영국 엑스터 대학 연구팀이 ‘응용생리학’ 저널에 발표한 논문에 따르면 운동 70분 전에 카페인 캡슐을 먹은 사람들에게 축구나 농구같은 운동을 시킨 경우 운동능력이 16%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은 또 근육 사이의 체액 속에 칼륨이 훨씬 적게 축적된 것으로 확인됐다. 칼륨은 축구와 같은 팀 스포츠와 근육운동 같은 무산소, 저산소 운동을 할 때의 피로와 관련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카페인은 중추신경계나 경기중의 기분·각성도·세밀한 동작 조절과 관련된 뇌 영역에도 영향을 미친다는 연구결과도 있다. 영국의 ‘운동의학’ 저널에 실린 논문에 의하면 카페인을 섭취한 축구선수들은 드리블, 헤딩, 공차기 등에서 세밀한 기술을 선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날 레바논전에서 대표선수들은 번번이 결정적인 골 찬스를 놓치는 등 집중력이 분산된 모습을 보였다. 이들이 경기전 블랙커피 한 잔을 마셨는지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뜬금없이 축구와 커피의 상관관계를 이야기한 것은 이날 우리 선수들이 예전처럼 활력있는 모습을 보이지 않았기 때문일 것이다. 대표선수 여러분! 커피 한잔 마시고 집중력 기르세요. 파이팅!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