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혈병 환자, 글리벡 평생 먹지 않아도 된다

가톨릭대 김동욱 교수팀 연구결과

만성골수성백혈병은 염색체의 일부가 서로 바뀌어 비정상적인 암유전자(BCR-ABL)가 형성되고, 이것이 세포를 마구 증식시켜 백혈구 수가 크게 증가하는 만성 골수증식 질병의 한 종류다.

이 병의 특별한 원인은 알려지지 않았지만 방사선에 노출된 사람에게 발병 가능성이 다소 높은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모든 백혈병의 20% 정도를 차지하는데 최근에는 치료제로서 글리벡과 같은 항암 표적 치료제가 사용되고 있다.

그런데 환자들이 치료를 위해 평생 복용해야 하는 것으로 알고 있는 글리벡을 일정 기간 사용 후 중단해도 치료 효과 유지가 가능하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가톨릭의대 서울성모병원 조혈모세포이식센터 혈액내과 김동욱 교수팀은 만성골수성백혈병으로 3년 이상 글리벡 치료를 받았고, 혈액을 이용한 초정밀 백혈병 유전자 검사를 통해 2년 이상 백혈병 세포가 발견되지 않은 완전유전자반응 환자 중, 글리벡 복용을 중단하는 연구에 참여한 48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고 29일 밝혔다.

조사결과 이 환자들 중 66.3%가 글리벡 중단 후 1년째 여전히 백혈병 유전자가 발견되지 않고 있는 상태인 것으로 진단됐다. 이는 글리벡을 초기에 집중 투여하는 방법으로 백혈병 유전자를 물리친 뒤에는 글리벡을 계속 복용하지 않아도 되는 방법이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다. 이에 따라 글리벡 복용이 어려운 임산부, 노약자, 부작용이 심한 백혈병 환자들의 삶의 질을 높이고 건강보험의 재정부담도 크게 덜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연구팀은 그동안 장기간의 항암제 복용이 신체 손상을 초래할 수 있기 때문에 불필요한 투약을 막기 위해 글리벡 복용 중단이 가능한 환자를 선별, 중단해도 좋은 시점을 찾아왔다. 그 결과 치료 후 암 유전자가 더 이상 증가하지 않았고, 18개월 이상 지난 뒤까지 그 상태를 유지하는 등 백혈병이 재발되지 않는 환자가 조사 대상자 48명 중 39명에 이르는 것으로 밝혀졌다.

연구팀에 따르면 48명의 환자 중 39명은 약을 끊은 이후 암 유전자 증가가 없었고, 18개월 이상이 경과한 후에도 백혈병이 재발하지 않았다. 또 글리벡 복용 중단 이후 암 유전자가 0.1% 이상 증가한 9명의 환자 역시 곧바로 글리벡을 다시 투여하자 평균 6개월 이내에 백혈병 유전자가 모두 사라져 안전하게 글리벡 복용을 중단할 수 있었다.

연구팀은 이를 근거로 글리벡 복용을 성공적으로 중단할 수 있는 통계적 확률이 66.3%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했다. 이번 연구는 고가의 항암제를 장기간 투약하는데서 비롯되는 국가와 환자의 의료비 부담을 줄일 수 있다는 점에서 의미 있는 성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특히 연구팀은 불필요한 투약을 막기 위해 글리벡 복용 중단이 가능한 환자를 선별할 수 있는 기술을 다른 나라에 앞서 확보했다는 측면에 큰 의미를 부여했다.

김동욱 교수는 “글리벡을 복용하지 않아도 될지를 판단하기 위해서는 암 유전자를 1000만배 이상 증폭시켜 환자의 몸속에 남아있는 미량의 백혈병 유전자를 찾아내야만 한다”면서 “이번 연구로 표적항암제 중단의 국제표준을 확립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미국혈액학저널(American Journal of Hematology)’ 온라인 최신판에 실렸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