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모 나이 많아서…기형아 출산 2배 급증

기형아 출산이 최근 6년 만에 2.3배로 급증한 것으로 조사됐다. 산모들의 출산 연령 상승이 주요 원인이었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은 2005~2011년 건강보험 진료비 지급자료 분석에서 이 같은 결과가 나왔다고 26일 발표했다.

선천적인 기형으로 진료를 받은 아기는 지난 2005년 1만3786명에서 2011년 3만2601명으로 136.5% 급증했다. 기형아 출산의 급증 정도는 남아의 증가율이 여아의 증가율보다 1.3% 높았다. 남아는 2011년 만8451명이었고, 연평균 증가율은 16.0%인 반면 여아는 2011년 1만4150명이었고, 연평균 증가율은 14.7%였다.

선천 기형이 크게 증가한 것은 출산 연령이 높아진 영향이 큰 것으로 분석됐다. 산모의 나이가 많으면 다운증후군 같은 염색체 이상이 나타날 확률이 높아지며, 인슐린 저항성이 높아져 임신성 당뇨의 위험도 커진다. 질병의 위험이 약물 복용으로 이어져 복합적인 원인으로 기형아를 출산할 확률도 높아진다는 것이다.

김의혁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산부인과 교수는 “임신 계획에 있다면, 임신 엽산제를 복용하고 술과 담배를 하지 않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정미혜 인턴 기자 mihye512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