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영 장관, “글로벌 헬스케어 시장 개척하자”

진영 보건복지부 장관은 13일 오후 복지부 대회의실에서 ‘글로벌 헬스케어 간담회’를 개최하고 관련 기관의 목소리를 청취했다.

이번 간담회는 다양한 현장의 의견을 수렴하고, 글로벌 의료 허브로 도약하기 위한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특히, 장관 주재로는 처음 열린 이번 글로벌 헬스케어 간담회는 의료·관광·금융 등 관련 분야를 총망라했다.

간담회 참석자들은 기관별로 그동안의 성과를 설명하고, 현장에서 겪은 애로 및 건의사항을 전달했다.

의료기관들은 성과를 긍정적으로 평가하면서도 중국 등 경쟁국 부상에 따른 영향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는 의견을 제시했으며, 비자 절차 간소화 및 전문 통역인력 확충 등 인프라 개선 노력과 함께 탈법적 브로커 행위 방지 등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진영 장관은 이 자리에서 “보건산업이 새로운 부가가치와 일자리를 창출하며 국민건강과 행복을 제고한다는 측면에서 창조경제의 핵심산업 중 하나”라면서 “개척 가능한 대규모 세계 시장이 존재하는 만큼 우리도 글로벌화하는 환경에 적극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진 장관은 아울러 간담회에서 나온 의견을 적극 반영하도록 하며, 범부처 협의체 등 추진 체계도 구축하겠다고 전했다.

박진철 기자 jcpar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