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습기살균제 피해, 조사 재개

가습기살균제 피해에 대한 정부의 조사가 급물살을 탈 수 있을지 주목된다.

보건복지부 질병관리본부는 총리실 주관 부처 간 협의 결과에 따라 가습기살균제 폐손상 의심사례에 대한 조사를 재개한다고 6일 밝혔다.

앞서 진영 보건복지부 장관도 지난달 말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들을 만나 피해구제에 힘쓰겠다고 밝힌 바 있어, 이번 조사 재개로 피해 사실 규명과 피해자 구제에 속도가 붙을 수 있을 것인지 이목이 쏠린다.

이번 조사 재개 결정으로 질병관리본부는 민·관 합동 ‘폐손상 조사위원회’의 제안을 수용해 조사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지난 4월 11일 폐손상 조사위원회는 의심사례 전체에 대한 폐 컴퓨터단층촬영(CT) 및 폐기능검사의 시행을 제시한 바 있다.

질병관리본부는 검사를 직접 수행할 기관으로 ‘국립중앙의료원’을 선정해 검사일정과 소요비용 등 세부 계획에 관한 협의를 진행 중이다.

질병관리본부는 아울러 해당 검사를 포함한 의심사례 조사에 대한 계획을 폐손상 조사위원회와의 논의를 통해 조속히 재정립해 접수된 의심사례에 대해 과학적으로 타당한 조사 결과를 신속히 도출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장하나 의원(민주통합당)이 지난 3월 27일 질병관리본부로부터 입수해 공개한 ‘가습기 살균제로 인한 폐 손상 의심사례 접수현황’에 따르면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2011년 11월 11일~2013년 3월 14일)는 총 357명으로, 이 가운데 112명이 사망했고 영유아와 20∙30대에 피해가 집중된 것으로 나타났다.

박진철 기자 jcpar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