튼튼해 보이는 여성 무다리, 실제론 연약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무다리 변신 스타킹’이라는 제목의 사진이 게재돼 화제를 모으고 있다.

사진은 일본에서 시판되는 스타킹의 착용샷이다. 종아리 부분은 하얗고, 허벅지 쪽은 연두색으로 ‘무’ 모양을 연상시킨다.

네티즌들은 “무다리 변신 스타킹, 진정한 무다리다”, “무다리 변신 스타킹, 내가 신으면 알이 꽉찬 알타리 무처럼 보일 듯”, “무다리 스타킹, ‘두껍지 않아도 무다리” 등의 반응을 보였다.

실제로는 굵은 다리를 흔히 무다리라 부른다. 굵은 다리는 튼튼하게 보이지만 신체가 전체적으로 비만이라면 다리의 힘이나 강도는 일반인에 미치지 못한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미국 뉴햄프셔 대학교 연구팀은 중년 여성을 대상으로 체중이 다리의 건강 상태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에 관한 연구를 진행했다. 연구팀은 다리의 건강 상태를 확인하는 방법으로 다리의 강도, 힘, 걷는 속도 등 3가지 요소를 측정했다.

그 결과 몸무게를 고려한 상대적 강도로 계산할 경우 과체중 여성의 다리 강도는 일반 여성의 다리에 비해 24%나 약한 것으로 나타났다. 체중 차이를 고려한 상대적 힘을 측정 결과는 뚱뚱한 여자 다리의 파워는 정상 체중의 여자에 비해 38%나 약한 것으로 조사됐다. 또 걷는 속도 면에서도 과체중 여자가 20% 느린 것으로 나타났다.

이런 현상을 개선하기 위해서는 전체적으로 살을 빼 다리에 가는 부담을 줄이거나 불어난 몸에 맞게 다리의 근력을 강화시키는 것 두 가지다. 그런데 연구팀은 다리 건강만을 놓고 본다면 살을 빼기보다는 근육을 강화시키는 것이 보다 쉬운 방법이라고 설명했다. 나이가 많고 과체중인 경우 다이어트에 성공하기는 쉽지 않아도 웨이트 트레이닝을 적절하게 하면 다리의 근력은 얼마든지 강화시킬 수 있다는 것이 연구팀의 견해다.

연구팀은 “살이 쪄서 몸에 불필요한 지방이 쌓이면 다리의 기능이 떨어져 활동성 자체가 제한될 수 있다”면서 “정상 체중을 유지하는 것이 활기찬 일상생활을 하는데 도움이 된다”고 조언했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