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서 가장 빨리 태어난 아기 기적의 생존

152일 만에 태어난 이은혜 양이 지난 2일 삼성서울병원에서 마련한 어린이날 행사에 참석했다. 사진 왼쪽부터 송재훈 삼성서울병원 병원장, 장윤실 교수, 은혜와 은혜 어머니 안지환씨, 박원순 교수.

생존 가능성 0% 극복하고 퇴원

엄마 뱃속에서 21주 만에 불과 490g으로 태어난 아기가 생존 가능성 0%라는 불가능을 극복하고 건강하게 잘 자라고 있어 화제다.

삼성서울병원은 지난해 10월 21주 5일(152일)만에 태어난 이은혜 양이 무사히 자라 3월 퇴원 한 후 지난 2일 병원에서 마련한 어린이날 행사에 건강한 모습으로 참석했다고 3일 밝혔다. 지난 1987년과 2011년 캐나다와 독일에서 152일 만에 태어난 아기가 보고된 이후 은혜가 처음이다. 21주에 태어나 생존한 아기는 은혜를 포함, 전 세계에 4명에 불과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아기가 세상으로 나오기까지 대개 40주(280일) 정도 걸린다. 현대의학에서는 임신주기 23주를 생존한계로 본다. 이보다 빨리 태어날 경우 여러 장기가 제대로 성장하지 못해 생존 확률이 희박하기 때문이다. 결혼 13년 만에 인공수정 끝에 쌍둥이를 임신한 이 양의 어머니 안지환 씨는 임신 152일 만에 두 아이를 출산했다.

하지만 폐가 제대로 펴지지 않은 등 장기들이 제대로 성장하지 못해 쌍둥이 중 한 명은 얼마 지나지 않아 세상을 떠났다. 살아남은 이 양 역시 혼자 호흡을 못해 폐 계면활성제를 맞고 고빈도 인공호흡기를 달아야 하는 등 각종 치료를 받아야 했다. 젖을 빨 힘조차 없어 튜브를 통해 코로 수유를 했지만 의료진의 보살핌 속에 잘 성장한 이 양은 마침내 지난 3월 무사히 퇴원했다.

이 양을 치료한 소아청소년과 박원순 교수는 “우리나라에서 이렇게 빨리 태어난 경우가 없어 어려움이 클 수밖에 없었다”며 “은혜가 지금까지 건강하게 잘 자라주는 것만으로도 감사할 따름”이라고 말했다. 소아청소년과 장윤실 교수는 “생존한계인 23주 미만 신생아를 잘 살려낸 것은 앞으로 태어날 더 많은 조산아 부모들에게 ‘우리 아이도 잘 살릴 수 있다는 희망’을 준다는 점에서 더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사진제공=삼성서울병원>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