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드기 물려 사망까지… 살인 진드기 ‘주의보’

국내 서식 중인 진드기에서 사망 위험이 따르는 바이러스가 발견됐다.

질병관리본부는 ‘SFTS(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를 일으키는 바이러스가 국내 서식하고 있는 ‘작은소참진드기’에서 발견됐다고 2일 밝혔다.

   
▲ 자료: 질병관리본부

이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은 2009년 중국에서 최초로 보고됐고, 올 1월 일본에서도 최초 사망 사례가 확인됐으며, 3월 현재 8건이 확인돼 이 중 5명이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감염을 유발하는 진드기는 일반적으로 집에 서식하는 진드기와 달리, 주로 숲과 초원, 시가지 주변 등 야외에 서식한다. 특히, 국내에서 해당 바이러스가 발견된 작은소참진드기는 감염 확인 조사(2013년 2월~3월) 결과 감염체가 전국적으로 분포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돼 주의가 필요하다.

질병관리본부는 이에 따라 작은소참진드기의 활동시기인 4월~11월 및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 집중 발생시기인 5월~8월에는 야산이나 들판에서 활동할 때 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주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 자료: 질병관리본부

■진드기에 물리지 않는 방법

– 풀밭 위에 옷을 벗어 놓고 눕거나 잠을 자지 말 것

– 휴식 및 새참 먹을 땐 돗자리를 펴서 앉고, 사용한 돗자리는 씻어 햇볕에 말릴 것

– 작업 중 풀숲에 앉아서 용변을 보지 말 것

– 작업 시 기피제 처리한 작업복과 토시를 착용하고, 소매와 바지 끝을 단단히 여미고 장화를 신을 것

– 밤 따기나 등산 등 야외활동 시 기피제를 뿌리거나 긴 소매, 양말을 착용할 것

– 작업 및 야외활동 후에 즉시 샤워나 목욕을 해 진드기를 제거할 것

– 작업 및 야외활동 후 작업복, 속옷, 양말 등 세탁할 것

박진철 기자 jcpar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