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약 단체장 회동, 상생의 길 모색

대한약사회 조찬휘 회장은 26일 대한의사협회 노환규 회장을 방문하여 의․약 현안에 대한 의견을 나누었다.

노 회장은 “잘못된 의료제도와 각종 규제로 인한 공동의 피해가 심각하며 이를 위해 의협과 대한약사회가 공동으로 제도의 완성도 제고와 보건의료인의 권익향상을 위해 같이 노력하자”고 제안했다.

조 회장 또한 “지금의 위기상황에서는 의·약 간 상생과 협력을 이끌 수 있는 리더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날 비공개로 진행된 회동에서 양 단체장은 △불합리한 제도의 개선 노력 △상설협의체 구성을 통한 공동 발전 프로젝트 진행 △한의약단독법 반대 입장 재확인 및 공동대응 △포퓰리즘적 예산의 보건의료예산 전환을 위한 공동 노력 등에 합의하고 향후 각종 현안에 대해 공동으로 적극 대응하기로 했다.

한편 이날 회동에는 대한의사협회 이홍선 사무총장과 대한약사회 김대원 상근 부회장 및 김순례 부회장 등이 함께했다.

고영곤 기자 gony@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