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오염 심한 곳 살면 동맥경화 급속 진행

경동맥 두께 조금씩 늘어나

심장질환을 불러오는 것은 흡연이나 나쁜 식습관만이 아니다. 대기오염에 노출되는 것도 동맥경화와 그로 인한 심장질환 발병 위험을 높인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미시간대의 연구팀이 미국 6개 도시에 사는 45~84세의 성인 5400명을 대상으로 연구한 결과다. 이들은 심장질환을 앓고 있지 않은 이들로, 연구팀은 이들의 거주지 주변의 대기오염 수치와 혈관에 대해 검사했다. 흡연 등 심장질환에 영향을 미치는 다른 요인들까지 감안했다.

그 결과 대기오염 수치가 높은 지역에 사는 이들은 경동맥의 두께가 매년 0.014mm씩 늘어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동맥은 혈관 내벽의 이중막으로, 혈액을 머리와 목, 두뇌로 공급해주는 역할을 하는데 대기 중에 오염원의 미세입자 비중이 높은 지역일수록 경동맥 두께가 늘어나는 속도가 빨랐다.

동맥의 두께가 두꺼워진다는 것은 동맥경화를 의미하는 것으로, 이는 심장질환과 뇌졸중을 부르는 요인이 된다. 연구를 이끈 사라 아다 교수는 “이번 연구결과와 다른 연구들을 종합해보면 대기오염이 심한 곳에 사는 사람들은 그보다 오염도가 낮은 사람들에 비해 뇌졸중 발병 위험성이 2% 더 높은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를 역으로 해석하면 대기오염원을 줄일수록 동맥경화가 예방되고 심장질환 등을 막을 수 있다는 것이다. 이 같은 연구결과는 미국의 공공과학도서관 저널인 ‘플로스 메디신(PLoS Medicine)’에 실렸으며 헬스데이뉴스가 24일 보도했다.

이무현 기자 ne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