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경 후 흡연, 뼈 건강에 최악… 골밀도 격감

 

가톨릭대 김형렬·명준표 교수팀

폐경 후 담배를 많이 필수록 골밀도가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작업환경의학과 김형렬·명준표 교수팀은 2008년부터 2009년 사이 20세 이상 폐경 전·후 여성 4260명을 조사한 결과, 폐경 후 흡연자의 소변 중 코티닌(니코틴의 대사물질)이 많을수록 대퇴골두(넓적다리뼈머리), 대퇴골, 요추(허리뼈)의 골밀도가 낮은 것을 확인했다고 24일 밝혔다.

소변 중 코티닌의 농도가 높다는 것은 흡연을 많이 했다는 뜻이다. 연구결과, 흡연을 많이 할수록 골밀도가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동안 흡연과 골밀도의 상관관계에 논란이 있었으나, 이번 연구를 통해 흡연이 폐경 후 여성의 뼈 건강에 악영향을 주는 것을 증명했다는 게 연구팀의 평가다.

연구팀은 소변검사를 통해 흡연량을 계산하여 골밀도와 코티닌의 용량 반응 관계를 확인했는데, 이번처럼 대규모 흡연집단을 대상으로 한 연구는 처음이다. 김형렬 교수는 “골밀도 감소를 예방하는 여성호르몬이 유지되는 폐경 전 여성에 비해, 폐경 후 여성이 흡연을 하면 골밀도가 급격히 낮아지는 것이 확인되었으므로, 적극적인 금연 권고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국제골다공증학회지(Osteoporos International)’ 4월호에 실렸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