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가고 깨지고… 40, 50대 이빨 조심

치아 균열 가장 많은 연령대

치아에 금이 가거나 깨지는 치아 크랙(균열)이 40~50대에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치과병원 보존과 양성은·김신영 교수팀이 2009년 3월부터 2010년 6월까지 병원에서 치아 균열로 수복치료를 받은 72개 치아를 조사한 결과다. 이에 따르면 절반 이상인 59.8%가 40~50대 환자에 집중된 것으로 분석됐다.

수복치료는 주로 충치 등 치아에 문제가 있을 때 치아 전체를 치료 재료로 감싸서 본래의 상태로 회복시키고 보호하는 치료법이다. 연구에 따르면 치아 균열이 발생하는 연령이 50대 환자가 32%로 가장 높았고, 이어 40대 27.8%, 60대 19.4%, 30대 13.9% 등의 순이었다. 치아 균열이 생긴 부위는 아래턱 첫 번째 어금니(27.8%)에서 가장 많았고, 위턱 첫 번째 어금니(25%), 위턱 두 번째 어금니(22.2%), 아래턱 두 번째 어금니(19.4%) 등이 뒤를 이었다.

치아에 균열이 생기면 주로 음식을 씹거나 물었다가 뗄 때 통증이 느껴진다. 또 차가운 것에 아주 민감해지거나 특정 부위에 음식이 씹히는 경우에 찌릿한 통증이 느껴지기도 한다. 이런 균열을 그냥 놔두면 통증이 심해지는 것은 물론 수복치료만으로 기능회복이 어려워져 치아를 빼야 하는 처지가 될 수도 있다.

의료진은 치아 균열을 예방하려면 질기고 딱딱한 음식을 가급적 피하고, 음식을 씹을 때 한쪽 치아만 사용하지 말 것을 당부했다. 양성은 교수는 “평소에는 통증이 없다가 음식을 씹을 때만 시큰거린다면 치아에 금이 간 것은 아닌지 의심해야 한다”면서 “치아 균열이 많이 발생하는 40~50대에는 주기적으로 치아 건강을 관리하는 게 좋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미국 근관치료저널(Journal of Endodontics) 4월호에 실렸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