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주파 자기장으로 뇌 자극, 흡연 고친다

 

고주파 자기장 자극으로 금연을 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와 주목을 받고 있다.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 주 의과대학의 씽빠오(Xingbao Li) 박사는 “15분 동안 반복적으로 ‘경두개 자기자극치료(repetitive Transcranial Magnetic Ttimulation, TMS)’로 뇌의 전전두엽 부분에 자극을 가했을 때 니코틴 중독자의 흡연욕구를 일시적으로 감소시켰다”고 17일 밝혔다.

TMS는 이마 부근에 설치한 코일을 통해 자기장으로 뇌의 신경세포를 자극하는 비외과적 치료법이다.

이번 연구에서 16명의 니코틴 중독자는 일주일 간격으로 두 차례의 치료를 받았다. 첫 치료는 15분 동안의 TMS치료이고 두 번째는 위약과 같은 무효능 치료였다.

실험대상자들은 모두 하루에 10개비 이상 담배를 피우며 금연의지가 없는 이들이었다. 대상자들은 평소와 같이 흡연을 하지만 실험 시작 2시간 전에는 흡연욕구 발생을 위해 담배를 못 피우게 했다. 연구팀은 TMS치료 전과 후에 대상자들을 상대로 담배 냄새를 맡게 하거나 담배를 보여줌으로써 흡연욕구정도에 등급을 매겼다.

실험결과, TMS치료 후 대상자들은 일시적이지만 현저한 흡연욕구 저하를 보였지만 무효능 치료에서는 아무런 효과를 보이지 않았다. 또한 흡연욕구 저하효과는 흡연을 많이 하는 사람에게서 두드러졌다.

씽바오 박사는 “금연치료에서 두뇌자극기술을 이용하는 연구의 새 문을 열었다”고 주장하며 “이번 연구에 사용한 TMS는 FDA에서 우울증 치료로 허가를 받은 치료법”이라고 밝혔다.

‘생물정신의학(Biological Psychiatry)’의 편집장 존 크리스탈(John Krystal)은 “이번 연구의 놀라운 점은 특정 두뇌회로 조작으로 흡연자뿐만 아니라 다른 약물 중독자들의 오남용 재발 방지를 도울 가능성을 제시했다는 점이다”라고 언급했다.

이번 연구는 생물정신의학지에 15일 실렸으며 ‘메디컬뉴스투데이’가 17일 보도했다.

고영곤 기자 gony@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