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Kg 미만 극 저체중아 급증, 최근 3배로

한국신생아네트워크 15일 출범

태어날 때 체중이 1.5㎏미만인 ‘극소 저체중아’의 생존율을 세계적 수준으로 끌어올리기 위한 프로젝트가 추진된다.

국립보건연구원과 대한신생아학회는 삼성서울병원을 중심 연구기관으로 극소 저체중아를 출생 직후부터 생후 3년까지 추적 관리하는 전국 단위의 ‘한국신생아네트워크(KNN)’를 15일 공식 출범한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은 5년에 걸쳐 추진될 예정이며, 향후 2년간 새로운 한국형 신생아 집중 치료법을 개발해 극소 저체중아의 생존율을 선진국 수준 이상으로 높이는 것을 목표로 한다.

통계청 조사에 따르면, 극소 저체중아는 1993년 929명에서 2011년 2935명으로 3배 이상 급격히 증가했다. 산모의 노령화와 불임 증가 등으로 저체중 출생아들이 급격히 증가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극소저체중 출생아의 경우 패혈증 등 여러 중증합병증을 동반해 신생아 사망률을 높일 뿐 아니라, 성장발달장애 등 심각한 후유증을 남기는 경우가 많아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우리나라는 2000년대부터 신생아 집중치료를 시작해 현재 일부 병원에서 극소 저출생아(1.5㎏미만)와 초극소 저출생아(1㎏미만)의 생존율이 각각 83%, 60% 정도로 집계되고 있지만, 전체 평균이 85~89%에 이르는 미국·일본 등 선진국과 비교해 여전히 낮은 수준이다.

네트워크 구축 연구책임자인 박원순 삼성서울병원 소아청소년과 교수는 “국내 극소 저체중아를 살리기 위한 효과적인 치료법을 개발하기 위해서는 전국 단위의 현황 파악과 이를 기반으로 하는 치료공조가 매우 중요하다”면서 “이번 연구를 토대로 우리의 실정에 가장 적합한 새로운 한국형 신생아 집중치료법을 개발하겠다”고 밝혔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