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르락 내리락 미친 날씨… 요즘 먹어야 할 5가지

마누카 꿀, 프로폴리스 등 각광

수은주가 정신없이 오르락내리락하고 있다. 인체의 면역력이 뚝 떨어져 감기에 걸리거나 배탈이 나기 십상인 날씨다. 요즘 같이 변화무쌍한 날씨에서는 인체가 외부 환경에 신경 쓰느라 병원균과의 싸움에 전력을 기울일 수가 없다. 이 때문에 자칫하면 병에 걸리는 것. 특히 감기, 독감이나 배탈 등에 취약해진다. 감기는 한자어로 감사기(感邪氣), 사악한 기운에 반응한다는 뜻이다. 배탈은 소화기관의 면역시스템이 평소엔 제압할 수 있는 외부병균에 농락당해서 생긴다. 최근에는 감기 바이러스가 장염을 일으켜 병원을 찾는 환자가 늘고 있다.

따라서 요즘 같이 ‘미친 것 같은 날씨’에는 건강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생활수칙을 지키면서 좋은 음식을 먹는 것이 정답. 물을 자주 마시고 과도한 술자리를 피한다. 피로하다 싶으면 쉬면서 몸의 회복력을 키워야 한다. 인체의 회복력을 돕는 베리 류의 음료나 꿀차, 한방차 등을 마시면 감기를 예방하는 데 좋다. 감기에 걸렸어도 독한 감기약보다 한 잔의 한방차나 꿀물이 회복에 더 좋다는 연구결과도 있다. 다음은 환절기에 몸의 저항력을 키우는 음식 5가지.

①생과일주스=환절기에 물을 많이 마시고 비타민을 복용하면 감기를 예방하는 데 좋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감기에 걸려도 증세를 누그러뜨리는데 도움이 된다. 과일주스를 마시면 물과 비타민을 함께 복용하는 효과를 거둘 수 있다. 시중의 많은 주스는 과일을 삶아서 주스로 만들기 때문에 효과를 거두기 힘들다. 집에서 과일을 갈아서 마시는 것이 가장 확실.

②프로폴리스=꿀벌이 각종 나무에서 모은 수액과 꽃에서 모은 꽃가루에 자신들의 분비물을 섞어 만든 벌집의 끈적끈적한 부분이다. 이 물질은 비타민, 무기질, 아미노산 등이 풍부해 면역, 항산화 작용을 한다. 소염, 항암작용 등에 대한 연구도 진행 중이다. 환절기에 면역력을 강화하고 감기 첫물에 소염작용을 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③꿀물=꿀에는 당분 외에도 비타민B가 풍부하고 개미산, 사과산 등이 함유돼 있다. 비만인 사람이나 당뇨병 환자는 멀리 하는 것이 좋지만, 어린이의 감기 첫물에 약을 먹는 것보다 꿀물 한 잔이 더 좋다는 논문이 잇따라 발표되고 있다. 최근 뉴질랜드에서 생산되는 마누카꿀이 소염, 항균, 면역 효과 등으로 눈길을 끌고 있다.

④한방차=생강차, 오미자차, 감입차 등 한방차는 피로와 스트레스를 풀어주고 호흡기를 보호한다. 생강차는 우리나라에서 수 백 년 동안 감기약으로 이용돼왔다. 호흡기를 보호하고 열을 가라앉히며 혈액순환을 촉진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오미자차는 폐를 보호하고 기침에 특효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목소리가 가라앉을 때 마시면 좋다. 감잎차는 감기와 고혈압을 예방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⑤베리 자매=아사이베리, 블루베리, 블랙베리 등 베리 류는 비타민뿐 아니라 항산화물질을 다량 함유하고 있어 면역력을 키우고 항노화작용까지 한다. 특히 아마존에서 생산되는 아사이 베리는 비타민, 지방산, 식이섬유, 피테스테롤 등을 듬뿍 함유하고 있어 최고의 슈퍼 푸드로 꼽힌다.

코메디닷컴 관리자 kormed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