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장 안 좋으면 치매 위험도 크다

프랑스인 7800명 대상 연구

심장질환이나 뇌졸중 위험성이 높은 경우 인지 기능 저하 위험이 높고, 치매에 걸릴 가능성도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프랑스 국립 건강 및 의학 연구소의 연구팀이 평균 연령 55세의 남녀 7800명을 상대로 한 10년간의 추적 조사 결과 밝혀진 것이다. 연구팀은 참가자들에 대해 연구에 들어가면서 심장질환, 뇌졸중 및 치매 발병 위험성에 대해 검사를 했다.

연령, 고혈압, 흡연, 당뇨병, 콜레스테롤 수치 등을 체크했다. 10년 뒤 참가자들은 사고력 및 기억력 측정을 받았는데, 3가지 질환과 관련된 검사 모두 10년 뒤의 지력 약화를 예측하는 데 효과가 있었다. 그런데 눈길을 끈 것은 치매를 예측하는 데 심장질환 관련 검사가 치매 관련 검사보다 더 높은 연관관계를 보였다는 것이다.

심장질환 위험성과 뇌졸중 위험성은 기억력을 제외한 모든 인지력 저하와 관련이 있긴 했으나 의외로 치매 위험성 측정은 기억력, 언어 능력 저하를 제대로 예측하지 못했다. 연구를 수행한 사라 카파시안 박사는 “치매와 심혈관질환 위험성을 측정한 결과 모두 지력의 저하를 예측하는 데 도움이 되긴 했으나 심혈관 질환 위험성 측정이 치매 관련 검사보다 더 강점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그는 “콜레스테롤이나 고혈압 등 심혈관 질환을 낳을 수 있는 요인들은 심장질환이나 뇌졸중뿐만 아니라 치매를 예측하는 데도 효과적인 것으로 나타나서 앞으로 치매에 대한 예방에 있어 이를 적극 활용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 같은 연구결과는 ‘신경학(Neurology)’ 저널에 실렸으며 헬스데이뉴스가 2일 보도했다.

이무현 기자 ne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