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기에 항생제 처방 많이 줄어

감기에 항생제를 처방하는 비율이 예전과 비교해 많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발표한 2012년 하반기 약제급여적정성평가 결과에 따르면 감기 등 급성상기도감염의 항생제 처방률은 평가 초기(2002년)보다 1.7배, 주사제 처방률은 2배 정도 감소했고, 2012년 연간 재정절감 효과는 134억원에 이른다. 이번 평가에서는 전국 4만6639개 요양기관의 건강보험 외래 처방(약 3억7000만건)을 대상으로 항생제 처방률, 주사제 처방률, 약품목 수 등 5개 항목을 평가했다.

특히 의원의 항생제 처방률은 44.26%로 2002년(73.95%) 대비 29.69%포인트 감소했으며, 처방률이 80% 이상 높은 기관 수는 2년 새 2301기관(2010년)에서 1208기관(2012년)으로 대폭 줄었다. 또한, 의원의 주사제 처방률은 21.00%로 2002년(40.50%)보다 19.5%포인트 줄었으며, 처방률이 60% 이상 높은 기관 수는 1800기관(2010년)에서 1181기관(2012년)으로 감소했다.

한편, 요양기관 종별로는 의원의 항생제 처방률은 44.26%로, 전년 대비 1.27%포인트 감소했으나, 병원(47.18%)은 전년 대비 1.06%포인트 증가했다.

의원의 지역별 항생제 처방률은 강원 50.12% > 충남 49.47% > 전남 48.24% 순으로 높았고, 경기 42.79% > 대전 40.16% > 전북 40.10% 순으로 낮았다. 의원의 주요 표시과목 중에서는 이비인후과(54.04%)가 전년 대비 가장 많이 줄었으나, 2011년(56.03%)에 이어 여전히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주사제 처방률은 종별 규모가 작을수록 높은 처방률을 보였으며, 의원은 전년 대비 0.74%포인트 감소한 반면, 종합병원(0.41%포인트), 병원(0.14%포인트)은 늘었다.

의원의 지역별 주사제 처방률을 보면 최근 3년 연속 전남지역과 경남 지역이 가장 높았으며, 서울 지역이 가장 낮았다.

더불어 2012년 하반기 전체 처방건당 약품목 수는 평가 초기(4.15개, 2002년)보다 0.47개 감소한 3.68개로, 전년 대비 0.07개 감소했다. 또 6품목 이상 처방 비율은 12.37%로 전년 대비 0.82%포인트 줄었다. 소아청소년과는 전년보다 감소했으나 표시과목 중 가장 높았고(18.31%), 일반의, 내과, 이비인후과, 가정의학과도 평균보다 높았다.

약제급여적정성 평가 결과는 홈페이지 (hira.or.kr〉병원평가정보)에서 지역별, 요양기관별로 조회할수 있으며, 요양기관은 업무포탈(biz.hira.or.kr)로 평가결과를 조회할 수 있다.

박진철 기자 jcpar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