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동제약, 인도네시아 2개사에 기술수출

일동제약(대표 이정치)이 인도네시아에서 열린 의약품 및 원료(CPhI) 동남아시아 박람회에 참여해 인도네시아의 2개사와 각각 칸데사르탄 제너릭 제제기술 수출 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계약을 체결한 회사는 소호사(社)와 인터배트사(社)로, 일동제약이 제공하는 제제기술을 이용해 인도네시아 현지에서 칸데사르탄 제너릭 제품을 생산하게 되며, 이에 대한 모든 기술적 자문은 일동제약이 맡게 된다. 소호사와 인터배트사는 매출 규모상 인도네시아 톱10 안에 드는 대형 제약회사다.

특히, 향후 5년간 해당 제품 제조 시 일동제약의 칸데사르탄 원료를 사용하기로 한다는 내용이 계약에 포함됐다고 회사는 전했다.

일동제약 관계자는“이번 기술수출을 계기로 과거 원료나 제품수출에 국한됐던 글로벌 시장개척 전략을 더욱 다양할 것”이라며, “인도네시아는 물론 동남아시아 및 이슬람국가로의 진출에 가속도를 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진철 기자 jcpar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