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날 불청객 ‘안구건조증’ 주의보

아직은 쌀쌀하지만 따뜻한 봄나들이가 기대되는 때다. 이 시기는 봄날 불청객 중 하나인 ‘마른눈증후군(이하 안구건조증)’에 주의해야 한다.

최근 5년간 안구건조증으로 병원을 찾는 환자의 월별 추이를 분석한 결과 환절기(3~4월)와 냉방으로 밀폐된 공간에 있는 시기가 많은 8월에 진료인원이 많은 것으로 분석됐다.

2011년을 기준으로 월별 진료인원이 가장 많은 달은 여성은 3월(22만2817명), 남성은 8월(9만7204명)이었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이 2007년부터 2011년까지 안구건조증의 건강보험 진료비 지급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

전체 진료환자는 2007년 142만6549명에서 2011년 219만3224명으로 최근 5년간 연평균 11.4% 증가했다.

성별로는 남성과 여성의 연평균 증가율이 각각 11.1%, 11.4%로 비슷한 수치를 보이지만, 진료인원은(2011년 기준) 여성 150만9040명, 남성 68만4184명으로 여성이 남성에 비해 2.2배 많았다.

전년 대비 증가율을 분석한 결과 2008년에는 전년보다 5.9% 증가했으나, 2011년에는 전년 대비 17.4%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 안구건조증으로 인한 진료건수가 증가하는 추이를 보였다.

연령대별 인구수를 고려한 안구건조증 진료환자수는 2011년도 기준으로 건강보험 적용인구 10만명당 4449명으로 분석됐으며, 70대(1만38명) > 80대 이상(8254명) > 60대(8140명) 순으로 나타나 60대 이상 고령에서 발병률이 높았다.

안구건조증의 진료비 현황을 살펴보면 최근 5년간 전체 진료비 보험자부담금과 법정본인부담금을 합한 금액이 약 1.9배(2007년 685억원→2011년 1288억원)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외래 및 약국진료비가 전체 진료비의 약 99.6%(2011년 기준)를 차지했으며, 전체진료비 중 외래진료비가 약 670억원(52.0%), 약국진료비가 610억원(47.6%)이었다.

 

박진철 기자 jcpar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