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이 준 생명의 열매’ 아사이베리 품귀 조짐

 

지구촌 품귀 조짐인 ‘눈물 흘리는 과일’은?

 

‘신의 선물’ 아사이 베리의 열기가 지구촌에서 식을 줄 모르고 뜨거워지고 있다.

 

지난해 세계적인 품귀현상으로 가격이 폭등했지만 수요가 가라앉을 기미가 없다. 쇼핑몰 아마존에서는 3월 22일 현재 무려 429권의 책이 아사이 베리의 효능을 ‘찬양’하고 있다. 또 주스 411종, 분말 235종, 다이어트 식품 392종 등 3230여 품목이 판매되고 있다.

최근 영국에 본부를 둔 다국적 언론 ‘메트로’는 세계 10대 슈퍼 푸드에 선정했는데, 아사이 베리는 어김없이 포함됐다. 우리나라와 일본에서도 수요가 급증하고 있는데다 최근 중국에서도 찾는 사람이 늘어 또 다시 품귀현상이 일어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아사이 베리는 즙이 많아서 아마존 원주민 언어로 ‘물이 나는 과일,’ ‘눈물 흘리는 과일’이라는 뜻의 어원을 가진 야자수 과일이다. 브라질, 페루 등 중남미에서 ‘생명의 열매’로 불리며 약용으로 쓰이고 있었다.

2008년 미국의 흉부외과 의사 메흐멧 오즈가 TV 프로그램 ‘오프라 윈프리’ 쇼에서 소개하고 그해 미국 UCLA의 10대 건강음료로 선정되면서 수요가 폭발적으로 늘었다. 2010년 ‘입술 두꺼운 배우’ 안젤리나 졸리의 ‘디톡스 다이어트’에서 아사이 베리가 고갱이를 차지한다는 것이 알려지면서 기름에 불을 질렀다.

리셋클리닉 박용우 원장은 “특정 음식을 위주로 하는 대부분의 다이어트가 영양의 편중을 낳아 결국 몸에 해가 되지만 아사이 베리는 몸에 좋은 여러 성분이 골고루 있어 건강하게 살을 빼려는 사람들에게 추천해주고 있다”고 말했다.

미국의 영양 전문가인 니콜라스 페리콘 박사는 오프라 윈프리 쇼에서 “아사이 베리가 몸에 좋은 지방산, 식이섬유, 피테스테롤 등이 풍부해 심장과 소화기 건강에 좋다”고 추천했다.

각종 자연요법과 관련한 베스트셀러 작가인 에드워드 그룹 박사는 아사이 베리가 △심장건강 △면역 △체중 감소 △피부 △소화기능 △알레르기 완화 △세포기능 △항암(추정) △항노화 △원기 회복 △성생활 △정신건강 등에 좋은 ‘최고의 음식’이라고 주장했다.

플로리다 대학교 연구진은 아사이 베리의 항암효과에 대한 논문을 발표했고, 에모리 대학에서는 생명연장 및 항노화효과에 대한 동물실험 결과를 발표하는 등 과학자들의 각종 연구까지 뒷받침되면서 세계적으로 수요가 늘고 있다.

그러나 한 편에서는 아사이 베리는 음식일 뿐 지나친 기대를 경계하고 있다. 미국 국립보건원(NIH)은 “아직까지 다이어트와 항노화에 대한 명확한 증거는 없다”고 공식입장을 밝히고 있다.

이에 대해 미국의 내과 의사이자 자연치료전문가인 이준남 박사는 “아사이 베리는 몸의 독소를 없애고 생체기능에 도움이 되는 각종 성분의 보고”라면서 “각종 효과가 하나 둘씩 입증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코메디닷컴 관리자 kormed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