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거리 운전때 커피 한잔, 사고 위험 크게 줄여

 

짧은 시간 동안 각성 효과 있어

장거리 운전을 할 때 커피나 차를 마시는 경우가 많다. 조금이라도 피곤을 덜어주고 머리를 맑게 해 준다고 믿기 때문이다. 그런데 실제로 이렇게 카페인 성분이 든 커피나 차를 마시고 운전하는 것이 특히 장거리 운행 시 사고 위험을 크게 줄여준다는 것이 밝혀졌다.

호주 시드니 대학 리사 샤우드 교수가 이끄는 연구팀이 호주 서부와 뉴사우스웨일즈에서 운전하는 이들을 상대로 한 연구결과다. 연구팀은 2008~2011년에 최소한 12톤 이상의 트럭을 몰고 장거리 운행을 하는 운전자들을 상대로 분석했다. 이 기간 중에 충돌 사고를 내 530명과 사고를 내지 않은 517명을 비교했다.

전체 운전자들의 43%가 운전 중 정신을 맑게 하기 위해 카페인이 든 커피, 차, 카페인 알약, 에너지 드링크를 먹는다고 답했다. 분석 결과 카페인 음료를 마시고 운전을 한 이들은 이를 마시지 않고 운전한 이들에 비해 사고율이 63%나 더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운행거리, 야간 운행 스케줄, 수면 패턴, 중간 휴식 시간 등의 요인을 모두 고려해 나온 결과였다.

샤우드 교수는 이 같은 결과에 대해 “카페인의 각성 효과가 분명 운전사고 방지에 도움이 된다는 것은 맞다”고 설명했다. 그는 그러나 “이는 단지 짧은 시간에 효과가 있다는 것을 말하는 것이며, 결코 카페인 음료가 수면 등 충분한 휴식을 대체할 수는 없다”고 지적했다. ‘영국의학저널(British Medical Journal·BMJ)’에 실렸으며 메디컬뉴스투데이가 21일 보도했다.

이무현 기자 ne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