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장재인, 근긴장이상증으로 입원

말초신경장애를 앓은 것으로 알려졌던 가수 장재인이 근긴장이상증이라는 진단을 받고 입원했다.

장재인 소속사 나뭇잎 엔터테인먼트는 20일 “장재인이 말초신경 손상이 아닌 근긴장이상증으로 확진을 받았다”며 “오늘부터 일주일간 입원해 물리치료와 한방치료를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애초 말초신경장애로 알려졌던 장재인은 18~19일 이틀간 서울의 한 대형 한방병원에서 혈액검사·신경검사·근육검사 등 정밀검사를 받고 20일 근긴장이상증이라는 확진을 받았다. 장재인은 일주일 동안 입원한 후 추가 입원이나 통원치료를 결정할 것으로 알려졌다.

소속사 측은 “다행히 신경은 모두 정상 진단을 받았으며, 안면부 일시적인 마비증상은 없어졌다. 앞으로 회복하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앞서 장재인은 자신의 트위터에 18일 “작년 가을부터 몸이 좀 좋지 않더니 말초신경에 손상이 와서 저번 달부터 몸 감각이 이상하다. 체력도 많이 달리고, 몸 왼쪽은 좀 진행이 돼서 내 몸이 아닌 거 같다. 통기타를 잡는 게 예전 같지 않다”고 말해 말초신경장애를 의심케 했다.

근긴장이상증은 지속적인 근육 수축으로 신체 일부가 꼬이고 제멋대로 움직이거나 비정상적인 자세를 보이는 증상이다. 뇌에 있는, 운동을 조절하는 기저 핵이라는 부위의 기능 이상에 의해 생긴다고 알려졌다.

국소성 근긴장이상증은 한쪽 사지나 눈 또는 목에 국한돼 근긴장이상증이 나타나는 경우다. 눈꺼풀 오그라듦, 입·턱 근긴장이상증, 머리뼈 근육 긴장이상증, 후두 근육 긴장이상증, 연축성 기운목, 글씨 근육 경련 등이 있다. 분절성 근긴장이상증은 목과 팔에 함께 생기는 경우와 같이 좀 더 넓은 신체 부위에 근긴장이상증이 나타나는 경우다. 편측 근긴장이상증은 한쪽 팔과 다리에 동시에 근긴장이상증이 나타난다. 끝으로 전신성 근긴장이상증은 몸 전체에 근긴장이상증이 나타나는 경우다.

근긴장이상증을 일으키는 원인 질환이 밝혀져 있지만 많은 경우 왜 기저 핵에 이상이 생기는지 아직 밝혀지지 않고 있다. 근긴장이상증이 어떤 원인에 의해서 이차적으로 생긴 경우에는 근긴장이상증 이 외에도 여러 가지 다른 신경계 증상이 처음부터 동반되거나 병이 진행되면서 나타날 수 있다.

그러나 원인이 없이 생기는 근긴장이상증은 기저 핵 이외에는 뇌의 다른 기능은 정상이기 때문에 지능, 성격, 기억, 감정, 청각, 감각기능, 성기능 등은 아무 문제가 없다. 따라서 두 가지 경우를 감별해서 예후를 추정하기 위해서는 원인을 찾기 위한 노력이 매우 중요하다. 원인 질환을 찾기 위한 검사를 하려면 신경과 전문의의 도움이 꼭 필요하다.

(사진=장재인 트위터)

박진철 기자 jcpar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