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뇨병 치료제, 인종 체형 따라 효과에 차이

 

서울대병원 조영민·한서경 교수팀

인종과 체형에 따라 당뇨병 치료제의 치료 효과가 다른 것으로 나타났다. 당뇨병 치료제인 DPP4 억제제의 치료 효과가 서양인에 비해 동양인에서 더 우수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DPP4 억제제는 식사 후 위장에서 분비되는 인크레틴 호르몬(인슐린 분비를 돕는 역할)을 분해하는 DPP4 효소를 억제함으로써 인슐린 분비를 돕는 약이다.

서울대병원 조영민(내과)·한서경(의학연구협력센터) 교수팀은 국제논문에 발표된 55개의 임상연구에 참여한 당뇨병 환자 1만8328명을 재분석했다. 55개 임상연구 중 54개의 임상연구를 동양인을 대상으로 한 연구(13개)와 서양인을 대상으로 한 연구(41개)로 나눈 후, 각각 DPP4 억제제를 사용했을 때 당화혈색소가 얼마나 떨어지는지 분석했다. 당화혈색소는 당뇨병 치료에 중요한 지표가 되는 것이다.

연구결과 서양인(비교군:7639명/대조군 6145명)에서는 DPP4 억제제를 투여 받은 비교군이 투여 받지 않은 대조군에 비해 최근 3개월간의 평균 혈당 조절을 반영하는 당화혈색소가 평균 0.65% 떨어진 반면, 동양인(비교군:2050명/대조군:1357명)에서는 평균 0.92% 떨어져 동양인에서 당화혈색소를 0.27% 더 낮추는 것으로 나타났다.

당뇨병 환자의 혈당 조절 목표치인 당화혈색소 수치를 7% 미만으로 조절하는 비율도 동양인이 서양인에 비해 높게 나타났다. 동양인에서는 DPP4 억제제를 투여 받은 비교군이 투여 받지 않은 대조군에 비해 당화혈색소 수치 조절에 성공할 비율이 3.4배 높은 반면 서양인에서는 1.9배에 그쳤다. 연구팀은 동양인이 치료 효과가 더 우수한 것은 낮은 비만도와 관련 있은 것으로 해석했다.

인종과 관계없이 당뇨병 환자의 비만도(BMI)가 낮을수록 DPP4 억제제 치료 후 당화혈색소 수치가 잘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비만도 면에서 동양인은 서양인에 비해 낮았다. 조영민 교수는 “한국 의사들이 DPP4 억제제를 사용하면서 서양인을 중심으로 이루어진 연구 결과보다 이 약제의 효과가 더 강력함을 피부로 느껴 왔는데, 이번 연구를 통해 그 생각이 옳았음이 증명됐다”며 “이번 결과가 한국인에 특화된 당뇨병 맞춤 치료에 활용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 학술지인 ‘당뇨병(Diabetologia)’ 4월호에 게재됐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