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22% 최소한 1주 1번 이상 불안증

 

여성이 남성보다 불안증 더 심해

여성들이 남성보다 걱정이 더 많고 불안증도 더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에서의 조사이긴 하지만 우리나라도 크게 다르지 않을 듯하다. 미국 질병 통제 및 예방 센터가 2010년과 2011년에 설문조사한 것을 종합 분석한 바에 따르면, 여성의 22%가 매일 혹은 일주일에 최소 한번은 불안증, 지나친 걱정, 신경과민증을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비해 남성은 불안증을 느끼는 비율이 16%에 그쳤다. 센터는 설문조사에 응한 이들에게 얼마나 자주 불안증을 느끼는지를 물었다. 매일, 혹은 일주일 단위로, 혹은 한 달 단위, 일 년 단위로 느끼는지, 아니면 전혀 느끼지 않는지를 물었다. 그 결과 18~44세의 남성은 17%가 매일 혹은 일주일에 최소 한번은 불안증을 느낀다고 답했으며 45~64세의 남성은 18%가 ‘그렇다’고 답했다.

여성의 경우 18~64세에서 23%가 ‘그렇다’고 답했다. 75세 이상의 연령층에서는 남성은 11%, 여성은 16%가 매일 혹은 주간 단위로 불안증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노년층보다는 젊은 층과 중년층에서 불안증을 더 많이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는데, 이는 이전 연구들에서 노년층이 더 행복감을 많이 느끼며 스트레스를 더 적게 받는다는 것과 일치하는 결과다.

이 같은 조사 결과는 미국 질병 통제 및 예방 센터의 ‘이환율 및 사망률 주간 보고서(Morbidity and Mortality Weekly Report)’에 실렸으며 마이헬스뉴스데일리가 지난 15일 보도했다.

이무현 기자 ne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