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 쓰리고 아플 때 아무 약이나 들지 마세요”

속이 쓰리다면 이런 질환을 의심해 보세요.

속쓰림은 위산과다로 인해 위가 쓰리고 아픈 증상을 말한다. 위산과다는 불규칙한 식사습관, 매운 음식, 술 등의 자극성 음식섭취, 심리적 요인인 스트레스 등 다양한 원인에 의해 발생한다.

문제는 속쓰림이 단순 위산과다 뿐만 아니라 위암, 위·십이지장 궤양, 만성위염 등 그 원인이 다양하다는 것이다. 때문에 체중 감소, 빈혈, 흑색변 등의 증상이 결합되면 반드시 병원에서 진단을 받아야 한다. 또한 식은땀이나 어지러움증, 짧은 호흡과 함께 가슴 또는 어깨 통증이 동반되면 협심증 등 심장질환을 의심해 볼 수 있다.

단순 위산과다나 속쓰림, 신트림 등의 증상완화에 사용되는 약은 위산을 직접적으로 중화시켜 주는 무기성 중화제(알루미늄, 마그네슘, 칼슘 등 함유제제), 위산의 분비를 억제하는 위산분비 억제제(H2-수용체 저해제)등이 있다.

하지만 2주 정도 약을 복용해도 증상이 개선되지 않으면 복용을 중단하고 병원에서 진료를 받는 것이 바람직하다.

설사를 하거나 신장장애 환자의 경우에는 산화마그네슘, 탄산마그네슘 등의 무기성 중화제를 복용하지 않아야 한다. 특히 다량의 우유, 칼슘제와 함께 복용하면 혈중 칼슘 농도가 증가해 탈수증 또는 구토 등이 나타날 수 있다.

니자티딘, 파모티딘, 라니티딘 등 위산분비 억제제(H2-수용체 저해제)를 사용하는 경우 위산을 증가시킬 수 있는 아스피린 등 비스테로이드성 소염진통제 복용 여부 등을 의사 또는 약사와 상의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또한 알코올이 함유된 음료와 복용하지 않아야 한다.

식품의약품안전청은 “우선 속쓰림 증상의 원인을 파악하는 것이 중요하며, 맵고 짠 음식을 줄이고 담배를 끊거나 술과 커피를 적게 마시는 것이 증상 개선에 도움 될 수 있다”면서 “단순히 약물에 의존하기보다 식습관 및 생활 습관의 관리가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식약청은 최근 속쓰림에 사용하는 일반의약품(제산제 등)을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의약품안전사용 매뉴얼 ‘속이 쓰리고 아플 때 약 잘 알고 사용하세요’를 발간해 배포했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