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맨 문천식, 화장실에서 숨죽여 운 까닭

개그맨 문천식이 갓 돌이 지난 아들이 7차례의 수술을 받도록 한 가슴 아픈 사연이 화제다.

7일 MBC ‘기분 좋은 날’에서는 개그맨 문천식이 화염상 모반과 녹내장 증세로 7번이나 수술을 받은 아들의 사연을 전했다.

문천식은 지난해 2월 득남 후 아들의 오른쪽 얼굴이 여느 아이들과 다르게 유난히 빨갛다는 것을 발견했다. 생후 이틀 된 아들 주완이를 데리고 전문의를 찾아가 받은 진단은 ‘화염상 모반’이었다.

화염상 모반은 모세혈관으로 이뤄진 양성종양으로, 선천적으로 발생하는 피부질환이다. 특히, 주완이는 화염상 모반과 함께 녹내장이 동반돼 자칫하면 실명까지 이어질 수 있어 심각한 상태였다.

문천식 부부는 결국 생후 6일이 지난 주원이에게 전신마취를 통한 녹내장 수술을 할 수밖에 없었고, 이후에도 6번의 시술이 이어졌다.

더구나 화염상 모반으로 건강이 악화하면 신생아 5만명당 1명에게 발병하는 혈관계 기형이 발생해 뇌까지 영향을 줄 수 있는 ‘스터지 웨버’ 가능성이 높아서 가족들은 불안에 떨어야만 했다.

방송에서는 아내 손유라 씨도, 개그맨으로서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전했던 문천식이 늦은 밤 화장실에서 숨 죽여 흘리는 눈물에 마음 아팠던 사연을 전했다. (사진=문천식 미니홈피)

박진철 기자 jcpar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