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립샘 암 50배 폭증….비뇨기암 60대 집중

 

서울성모병원 비뇨기암팀 조사결과

신장과 요관, 방광, 요도는 소변을 생성하고 배출하는 신체기관으로 비뇨기관으로 불린다. 이 비뇨기관에 생기는 암을 비뇨기암이라고 한다. 그런데 서구형 암으로 알려진 전립샘암과 신장암 등 비뇨기암 환자가 60대에 집중돼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암병원 비뇨기암팀 황태곤·이지열·홍성후 교수팀이 1997년부터 2011년까지 병원을 찾은 비뇨기암 환자 2040명을 조사한 결과, 60대 환자 비율이 전립샘암은 41.2%, 신장암 27%로 가장 높았다. 전립샘암은 70대까지 포함하면 환자비율이 78.4%까지 치솟아 60~70대가 전립샘암으로 고통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신장암도 남자환자가 549명으로 전체 환자의 70.1%를 차지했으며 이중 60대 남자환자 비율이 27.1%로 가장 높았다. 여자환자의 경우도 234명중에 60대 비율이 26.9%로 가장 높았다. 연구팀 조사결과 최근 비뇨기암 환자가 급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립샘암 환자는 1997년 5명에서 2011년 257명으로 50배 늘었고, 신장암 환자는 1997년 20명에서 2010년 104명으로 약 5배 증가했다. 또 환자수가 가장 많은 5대 비뇨기암은 전립샘암(41.2%), 신장암(27.1%), 방광암(24.2%), 신우암(2.5%), 고환암(1.8%)이었다. 비뇨기암 중 가장 많은 전립샘암은 초기에 별다른 증상이 없지만 암이 진행되면 잦은 배뇨나, 소변을 참기 어려운 절박뇨 등이 생기면서 소변 줄기가 가늘어지고 심하면 소변을 보기 힘들게 된다.

황태곤 교수는 “최근 고령화와 서구화된 식생활 등으로 비뇨기 질환, 특히 전립샘암이 급증하고 있으므로, 예방을 위해 적절한 운동과 균형 잡힌 식생활, 금연, 금주 등 일반적인 건강수칙을 지켜야 한다”고 당부했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