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G 양현석 불우 어린이 환자에 10억 기부

YG 양현석 대표 프로듀서가 현금 10억원을 불우한 어린이 환자에게 기부할 뜻을 밝혔다.

양현석 대표는 YG 대주주로서 받게 될 현금 배당 10억원 전액을 치료비가 없어 고통받고 있는 어린이 환자를 위해 쓰겠다고 5일 OSEN과의 인터뷰에서 밝혔다. YG는 작년 국내 연예기획사 중 최대 규모의 흑자를 기록하면서 주주들에게 고액의 현금 배당을 결정했는데 이 가운데 대주주인 양 대표의 몫은 10억원에 달한다.

양 대표는 이날 “현금 배당 전액을 수술비가 없어 고생하는 어린이 환자들을 위해 쓰겠다”면서 “아이 둘을 낳아서 키우다보니 병원에서 입원비나 수술비가 없어 고생하는 가족들 얘기를 들었다. 자선단체 등에 맡기지 않고 직접 이들 어려운 어린이 환자에게 전달하겠다”고 했다.

YG는 이미 2년전 연세의료원과 ‘WITH’ 캠페인 협약을 체결, 소속사 가수인 빅뱅과 2NE1 등이 생활이 힘든 환자들 돕기에 앞장서고 있다. 이번 양 대표의 불우 어린이 환자 돕기도 연세의료원을 통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사진출처 = YG엔터테인먼트)

코메디닷컴 관리자 kormed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