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도 필요없다” 씹어먹는 발기부전 치료제

 

언제 어디서나 그대로 씹어 먹을 수 있는 발기부전치료제가 나왔다.

대웅제약(대표 이종욱)이 5일 발기부전치료제 ‘누리그라츄정’을 출시했다. ‘누리그라츄정’은 물 없이 씹어 먹을 수 있어 복용이 편리하다. 또 박하 맛으로 발기부전치료제 성분인 실데나필 특유의 쓴맛을 없앤 것이 특징이다.

대웅제약 황수헌 PM은 “발기부전치료제의 특성상 시간과 공간에 구애받지 않는 복용에 편리한 제품 개발이 중요하다”며 “누리그라츄정 출시로 다양한 제품 라인을 갖추게 돼 환자맞춤 처방이 가능하게 됐다”고 말했다.

‘누리그라츄정’은 선진국에도 수출 가능한 수준급 제품으로 지난 1월 식약청 허가를 받아 이날부터 판매를 시작했다.

한편 국내 발기부전 치료제 시장은 지난해 1000억원대를 돌파하는 등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있다.

박진철 기자 jcpar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