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약↔전문약 변경, 혼동 ‘주의’

식품의약품안전청은 오는 3월부터 시행되는 517개 의약품 재분류에 대해 소비자들의 주의를 당부했다.

이번 재분류로 그동안 의사 처방이 있어야 살 수 있었던 전문의약품 ‘잔탁정75밀리그람’ 등 207개가 일반의약품으로 변경돼 처방전 없이 약국에서 구매할 수 있게 된다. 반면, ‘어린이 키미테 패취’ ‘맥소롱액’ 등 267개 일반의약품은 전문의약품으로 전환돼 처방전이 있어야 살 수 있다.

또한 ‘듀파락시럽’ 등 43개는 동시분류로 변경돼 처방전이 있어야 하는 전문의약품 외에 일반의약품으로도 구매가 가능하다. 동시분류는 동일 성분과 함량의 의약품을 효능, 효과를 달리해 전문과 일반으로 각각 분류하는 제도다.

이와 관련 다음 달부터 약국에서 판매되는 재분류 대상 일부 의약품은 외부포장에 ‘전문의약품. 2013.3.1.부터’ 또는 ‘일반의약품 2013.3.1.부터’라는 ‘분류전환 스티커’가 붙는다.

‘분류전환 스티커’는 의약품 재분류 제도 시행 이전에 유통된 제품을 구분하기 위한 것으로서 위조의약품 등으로 오해하지 말고 종전처럼 의약품을 구매·복용해도 된다. 다만, 동시분류 의약품은 분류가 변경되는 것이 아니므로 분류전환 스티커가 부착돼 있지 않은 만큼 기존 제품 포장에 표시된 분류에 따르면 된다고 식약청은 전했다.

박진철 기자 jcpar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