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두 번째 ‘수술감염 CJD’ 환자 사망

 

질병관리본부 확인

수술 중 크로이츠펠트야콥병(CJD)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된 국내 두 번째 ‘의인성(醫因性) CJD’ 환자 백모(50)씨가 최근 사망했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백 씨는 1988년 사고로 뇌실질 부위에 외상을 당해 뇌경막 대용제품인 ‘라이오듀라’를 이식한 이후 의인성 CJD 증상을 보여 투병해오다 지난달 27일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질병관리본부는 2011년 12월 이 환자가 뇌수술 과정에서 발생한 의인성 CJD 두 번째 사례로 확인됐다고 발표한 바 있다. 첫 환자의 경우 수술 감염 후 23년 만인 54세에 사망했고, 두 번째 환자인 백 씨도 CJD에 감염된 지 25년 만인 50세에 사망했다. 수술 과정에서 감염되는 ‘의인성 CJD’는 광우병에 걸린 소를 섭취해 발생하는 ‘인간 광우병’인 변종 CJD(vCJD)와는 다른 것이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