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잇몸병’ 치은염 환자 800만명 시대…

 

국민건강보험공단은 최근 6년(2006~2011년) 동안 잇몸질환인 치은염의 건강보험 진료비 지급자료를 분석한 결과, 진료인원은 2006년 563만명에서 2011년 800만명으로 늘어나 연평균 7.3%의 증가율을 보였다고 13일 밝혔다. 남성은 2006년 285만명에서 2011년 401만명으로 연평균 7.0% 증가하였고, 여성은 2006년 278만명에서 2011년 399만명으로 연평균 7.5%씩 늘었다.

2011년 기준으로 성별-연령대별 진료인원을 살펴보면, 50대가 181만명으로 가장 많았고, 40대는 159만명으로 40~50대가 전체 진료환자 800만명 중 42.5%를 차지하였다.

최근 6년 동안 치은염 질환으로 진료를 받은 환자의 건강보험 진료비는 2006년 2,776억원에서 2011년 4,881억원으로 연평균 11.9% 증가하였다.

건강보험공단 2011년 건강검진통계연보의 ‘구강건강검진’ 결과에 따르면 전체 수검자 413만명 중 ‘치석제거(스케일링)가 필요한 경우’가 208만명(50.6%)이었고, ‘치아우식증 치료가 필요한 경우’는 95만명(23.2%)이었으며, ‘치주질환 치료가 필요한 경우’는 37만명(9.0%)으로 나타났다.

구강검진 대상자 중 치석제거(스케일링)가 필요하다는 소견은 40대가 52만명(53.5%)으로 가장 많았고, 50대 48만명(52.5%), 30대 54만명(51.4%) 순이었다.

치석제거(스케일링)는 치은염 치료에 가장 효과적인 방법으로 정부는 올해 7월부터 치석제거만으로도 치료가 완료되는 ‘간단치석제거’에 대해 건강보험 적용을 신설할 예정이다.

건강보험 일산병원 치과 김영택 교수는 “치은염은 가장 흔한 잇몸질환의 일종으로 치아와 잇몸 경계에서 시작되는 염증성 질환으로 치태 세균막 안의 미생물에 의한 염증이 대부분의 원인을 차지하고 있다”면서 “칫솔질만으로는 치은염을 예방할 수 없기 때문에 정기적인 치태 및 치석제거(스케일링)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