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음식, 열량 줄이는 조리법은?

한 끼 열량 1500칼로리

민족 최대의 명절인 설날이 코앞으로 다가왔다. 설에는 떡국, 전, 갈비찜 등 평소 자주 먹지 않던 음식이 풍성하게 차려진다. 그런데 ‘몇 끼 정도야 좀 배부르게 먹어도 괜찮겠지’하는 마음으로 이런 설음식을 과식했다가는 탈이 날 수 있다.

한국건강관리협회 서울동부지부 자료에 따르면 설음식 한 끼의 열량이 1500칼로리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떡국 1인분에 갈비찜과 생선전, 호박전, 빈대떡 각 2~3점씩, 잡채 3분의 1컵, 나물, 김치, 과일 두세 쪽에 식혜를 먹었을 경우다.

한국 성인의 하루 평균 섭취 열량은 2000칼로리다. 따라서 설음식 세끼를 이렇게 먹으면 하루에 섭취하는 열량이 평소의 두 배가 넘게 된다. 따라서 많이 먹지 않고 식탁에 오른 음식만 먹어도 과식이 되는 셈이다.

과식 습관이 지속되면 위장장애와 위식도역류질환, 지방간 등이 생길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 다음은 설음식의 열량을 줄이는 조리 방법이다.

1.기름에 볶는 과정을 줄인다=잡채를 만들 때 각각의 재료를 다 기름에 볶지 않고 마지막에 한번만 기름으로 볶으면 상대적으로 기름을 덜 사용하게 된다. 나물을 볶을 때도 물로 볶다가 나중에 참기름으로 맛을 낸다.

2.고기는 지방 부위를 제거하고 조리 한다=설날 음식으로 고기 요리도 상에 많이 오르는데 고기는 가급적 지방 부위는 많이 제거하고 조리하는 것이 좋다.

3.전은 전자레인지에 데운다=데울 때도 습관적으로 다시 기름을 두른 채 데우기보다는 전자레인지에 데우는 것이 열량을 줄이는 방법이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