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인구대비 성형수술 비율 세계 몇 위?

 

1000명 당 시술 횟수 13건

세계에서 성형수술을 가장 많이 하는 나라는 어디일까. 인구 대비 성형 수술 비율을 조사했더니 한국이 1위로 나타났다. 영국의 경제주간지 이코노미스트는 국제성형의학회(ISAPS)의 보고서를 인용해 2011년 인구 대비 성형수술 횟수 비교에서 한국이 1위를 차지했다고 31일 보도했다.

한국은 지난 2011년 인구 1000명 당 성형수술 시술 횟수가 13건을 넘는 것으로 집계됐다. 그리스와 이탈리아가 각각 2위와 3위, 그리고 미국이 4위를 차지했다. 성형수술 절대량에서는 미국이 311만 건으로 가장 많았으며, 브라질(145만 건), 중국(105만 건)이 뒤를 이었다.

한국은 65만 건으로 7위를 차지했다. 상위 25개국의 전체 성형수술 횟수에서는 주름살 제거와 얼굴윤곽 교정 등 비수술적 시술이 절반을 차지했으며, 보톡스 수술은 300만 건으로 집계됐다. 또 지방제거 시술이 19.9%를, 가슴 확대와 눈 밑 지방 제거 시술도 각각 18.9%와 11%를 차지했다. 아시아에서는 코 성형 비율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