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소향이 앓은 자궁암은?

MBC ‘나는 가수다2’의 가수 소향(34)이 자궁암 수술로 자연 임신이 불가능하다고 털어놨다. 그는 최근 방송된 MBC ‘사람이다Q’에 출연해 15년 전인 결혼 초 자궁암 수술을 받았던 사연을 공개했다. 소향은 “한쪽 난소를 떼어내 자연임신은 불가능한 상태다. 남편이 내가 힘들어 할까봐 아기 얘기를 안 한다. 남편에게 큰 기쁨을 주고 싶은데 내가 그러지 못 해 마음이 아프고 미안하다”고 했다.

소향이 앓은 자궁암은 여성에게는 위암 다음으로 많은 암이다. 자궁암은 발생 부위에 따라 자궁경부암과 자궁체암으로 나뉜다. 우리나라에서는 경부암 쪽이 압도적으로 많아 자궁암의 95%를 차지하고 있다. 자궁암의 초기 증상은 부정기적으로 성기에 출혈이 발생하지만 증상이 없는 경우도 많다. 또 폐경기 전에는 월경과다가 있을 수 있다.

자궁경부암은 초기에 발견하면 치료방법도 간단하고 거의 완치된다. 하지만 어느 정도 진행된 경우라면 그만큼 치료 과정도 복잡하고 완치율도 급격히 떨어진다. 따라서 정기적인 검진이 꼭 필요한 질환이라 하겠다. 특히 20세 이전에 성 경험이 있는 여성은 더욱 관심을 갖고 정기검진을 받도록 해야 한다. 또한 자궁 경부암은 출산이 끝난 30대 후반부터 50세까지의 연령층에서 비교적 발생율이 높다.

자궁암 예방을 위해서는 성생활을 시작했고, 외음부에 사마귀를 앓았거나 생리 이외의 출혈이 있는 여성은 검진이 필요하다. 또 장기간 경구용 피임제를 복용하고 있거나 면역 억제제 등의 치료를 하고 있는 여성도 주의가 필요하다. <사진출처: MBC ‘사람이다Q’ 방송 캡처>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