면역억제제 먹지 않는 콩팥이식 국내 첫 시도

콩팥 및 조혈모세포 동시 이식

국내 의료진이 만성신부전 환자에게 콩팥(신장)과 조혈모세포를 동시에 이식하는 수술에 처음으로 성공했다. 이로써 콩팥 이식 수술 환자들이 면역억제제를 복용하지 않아도 되는 길이 열렸다.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장기이식센터 신장내과 양철우·정병하, 혈관외과 문인성·김지일, 조혈모세포이식센터 이종욱·김희제 교수팀은 만성신부전으로 혈액 투석중인 류 모(38) 씨에게 누나(43)의 콩팥과 골수 이식을 동시에 진행, 면역관용을 유도하는데 성공했다고 17일 밝혔다. 면역관용은 수혜자가 공여자의 이식 장기에 대해 거부반응을 일으키지 않는 면역상태를 말한다.

이제까지는 장기를 이식받으면 환자의 면역 시스템이 이식 받는 장기를 공격하는 거부 반응을 보이기 때문에 이러한 부작용을 방지하기 위해 평생 면역억제제를 복용해야 했다. 면역억제제를 오래 복용하면 당뇨, 고관절 괴사 등의 부작용 위험이 있다. 의료진은 면역관용을 유도하기 위해 누나의 신장과 조혈모세포(피를 만드는 줄기세포)를 함께 이식해 류 씨가 거부 반응을 일으키지 않도록 했다.

이와 같은 골수이식을 통한 장기이식에서의 면역관용 유도는 최근 미국 하버드의대, 노스웨스턴 대학을 중심으로 시도되는 최첨단 이식술로 국내에서는 서울성모병원이 이번에 최초로 성공했다. 의료진에 따르면 류 씨는 지난달 29일 신장이식 수술을 받았고, 다음날인 30일 조혈모세포가 이식됐다.

의료진은 류 씨가 현재까지는 면역억제제를 복용 중이지만 곧 약물을 끊고 정상적인 생활을 할 수 있을 정도의 좋은 상태를 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양철우 교수(장기이식센터장)는 “면역억제제가 필요 없는 장기이식이 현실로 다가왔다”며 “큰 문제없이 성공적으로 시도된 이번 이식은 우리나라도 이러한 고난이도의 이식을 시행할 수 있는 세계적인 수준에 도달하였다는 것을 보여주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