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 사람, 암 검진 안 받는 이유가…

건강해서, 시간이 없어서

우리나라 국민 10명 중 약 6명은 암 검진을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립암센터(원장 이진수)가 성인 4140명을 대상으로‘2012년 암 검진 수검 행태’를 조사한 결과 암 검진 권고안에 대한 이행 수검률이 63.4%로 2004년 대비 24.6% 증가했다고 14일 밝혔다. 세부적으로 보면 유방암이 71.0%, 위암은 70.9%로 올해 처음으로 70%를 넘은 것으로 나타났다.

자궁경부암은 67.9%, 대장암은 44.7%, 간암(고위험군)은 21.5%이었다. 2004년부터 2012년까지 암 종별 수검률의 증가폭은 위암과 유방암이 각각 31.7%포인트, 37.8%포인트로 증가했다. 반면 간암과 대장암의 수검률은 각각 21.5%, 44.7%로 목표 수검률 70%에 못 미쳤다.

성별로 보면 여성이 64.9%, 남성이 59.6%로 여성이 남성보다 암 검진을 더 많이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수검자들이 암 검진을 받은 동기는 ‘공단 혹은 보건소의 검진 통보를 받고’라는 응답이 58.6%로 반 이상을 차지했다.

이어 ‘건강이 염려되어(25.3%)’, ‘직장의 단체종합검진(6.0%)’, ‘몸에 이상증상을 느껴서(4.8%)’, ‘주변사람의 권유(3.7%)’ 순이었다. 암 검진을 받지 않은 이유로는 ‘건강하기 때문에(40.3%)’, ‘시간 여유가 없어서(27.2%)’, ‘검사과정이 힘들어서(12.4%)’, ‘경제적 여유가 없어서(8.0%)’ 등이었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