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건익 차관 “응급-중환자실 제도 개선 시급해”

건정심 모두발언에서 “필수의료서비스 손 볼 것” 언급

보건복지부 손건익 차관이 우리나라의 응급실과 중환자실과 관련된 제도의 개선이 시급하다고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30일 보건복지부에서 열린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이하 건정심)회의에 위원장 자격으로 참석한 손 차관은 모두발언에서 우리나라의 입원실과 중환자실의 열악한 환경을 개선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특히 손 차관은 “응급실-중환자실의 수가와 관련해 개선의 여지가 많다”고 지적한 뒤, “수가 등 여러 가지 분야의 제도를 개선해 응급-분만-중환자실 등 필수의료서비스는 국민의 생명과 직결된 문제인 만큼 제대로 된 여건을 만들어야 된다”고 주장했다.

손 차관은 “응급 및 야간의료의 정착을 위해서는 외과에 대한 지원이 필요하다”고 주장한 뒤, “외과수가를 인상한 것으로 그치지 말고 그 외의 지원책을 강구해야 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한편, 최근 의약계와 갈등을 빚고 있는 한약계에 대해손 차관은 “한의학은 우리의 의료자산이고 그 분야의 종사자 역시 의료인”이라고 전제한 뒤, “국민들이 양질의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시너지를 낼 수 있는 정책이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건정심의 최대 안건 중 하나인 카바수술에 대해 손 차관은 “앞으로도 여전히 논란은 있겠지만, 오늘 이후로 국민들이 불안감을 느끼지 않고 이에 관련된 논란이 종식되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진성 기자 weekend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