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제약, ‘창립 80주년 기념식’ 개최

동아제약(대표이사 사장 김원배)은 지난 29일, 창립 80주년을 맞아 강신호 회장과 김원배 사장을 비롯한 임직원 및 국내외 초청인사 350여 명이 모인 가운데 서울 그랜드 인터콘티넨탈 호텔 그랜드볼룸에서 창립 80주년 기념행사를 진행했다.

이번 기념식 행사는 ‘동아제약의 사회공헌은 신약개발이다’를 슬로건으로 지난 80년의 역사를 되짚어보고, 강중희 선대 회장으로부터 강신호 회장과 동아제약 임직원으로 이어진 신약개발의 꿈을 이뤄 인류사회에 기여하겠다는 의지를 영상과 타임캡슐 등 다양한 퍼포먼스를 통해 전달했다.

행사장 내에는 사진을 활용한 히스토리 월을 구성해 동아제약의 지난 80년을 시대별로 크게 6개의 테마 ▲동아의 서막(1932~1958) ▲제약 경영의 근대화 추진(1959~1974) ▲성장 기반 구축(1975~1992) ▲한마음 되어 위기 극복(1993~1999) ▲R&D 중심의 신약 개발사로 탈바꿈(2000~2007) ▲세계적 수준의 글로벌 기업을 향한 도전(2008~2012)로 나눠 소개했고, 히스토리 월 앞에는 쇼케이스를 설치해 그간 강신호 회장이 사용해 온 수첩들과 과거 주요 생산품 용기(생명수, 박카스D·F, 판피린), 용두동 페니실린 공장 열쇠 등을 전시했다.

1932년 12월 1일 창사 이래 제약산업의 성장과 발전을 선도하며 1967년부터 줄곧 제약업계 1위 자리를 수성하고 있는 대한민국 대표 제약회사인 동아제약은 ‘박카스’를 기반으로 성장해 제약업계 최초 1988년에 KGLP 연구소를 준공했다. 지속적 R&D 역량 강화에 온 힘을 기울여 2002년에 연 매출 약 900억 규모의 국내 대형 신약으로 성장한 위염치료제 ‘스티렌’을 발매했고, 2005년에는 세계 4번째, 국내 최초로 발기부전치료제 ‘자이데나’를 발매해 현재 누적 실적이 1,000억원을 넘어섰다. 제3호 자체 개발 신약으로 지난해 12월 발매된 소화불량증치료제 ‘모티리톤’ 또한 현재 매출 100억원을 넘어서며 발매 1년 만에 시장에 성공적으로 안착했다.

신약 개발 성과는 국내를 넘어 해외에서도 그 결실을 보고 있다. 현재 개발 신약인 발기부전치료제 ‘자이데나’는 미국에서 임상 3상 시험을 마무리 짓고 연내 품목 허가를 신청해 내년 하반기에 미국 식품의약청(FDA) 허가를 목표로 하고 있으며, 자체 개발 중인 당뇨병 치료 신약은 지난해 중국 루예(Luye) 제약집단과 기술 수출계약을 체결한 상태다. 또한, 1996년부터 개발을 시작한 신약 슈퍼항생제 테디졸리드가 미국을 비롯한 전 세계에서 발매를 앞두고 있어 글로벌 신약 탄생이 기대된다고 회사는 전했다.

동아제약 강신호 회장은 기념식 환영인사에서 “오늘 이 자리는 우리가 지금까지 걸어온 80년을 돌아보고, 앞으로 걸어갈 80년을 그려보는 자리로서, 동아제약이 인류사회에 공헌할 수 있는 길은 바로 신약 개발이다”라는 말로 앞으로도 글로벌 신약 개발에 매진할 것을 약속했다.

박진철 기자 jcpar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