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얀센 레미케이드, 3분기도 매출 1위

한국 얀센의 자가면역치료제 레미케이드가 2012년 3분기 TNF-알파저해제 중 매출 1위를 기록했다. 이로써 레미케이드는 올해 2분기에 이어 3분기에도 연속 매출 1위를 달성했으며 시장 점유율에 있어서도 35.2%로 2분기에 이어 1위 자리를 고수했다.

2000년 크론병으로 국내에서 처음 허가를 받은 자가면역질환제 레미케이드는 2011년 7월 한국 얀센으로 판권이 이전되었으며, 지난해 2,3분기에 시장 1위를 차지한 데 이어 올해 다시 2분기 연속 매출 1위를 탈환하며 꾸준한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류마티스관절염과 크론병 등 7가지 자가면역질환에 적응증을 가진 레미케이드는 2주 내에 약효가 나타나는 빠른 효과와 두 달에 한 번 투여로 환자들의 치료 편의성을 개선시킨 점이 특징이다

한편, 레미케이드의 약가가 보건복지부 고시에 따라 오는 12월 1일자로 추가 30% 인하돼, 100mg 1 vial 당 55만 7732원으로 공급해오던 레미케이드 주사가 39만 412원으로 낮아진다. 이에 대해 한국얀센 면역사업부 유재현 이사는 “이번 약가 인하로 보다 많은 환자들이 레미케이드로 자가면역질환을 치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진성 기자 weekend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