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제약, 결핵치료제 ‘크로세린’ WHO 인증

동아제약(대표이사 사장 김원배)은 국내 최초로 경구용 결핵치료제인 ‘크로세린’이 세계보건기구(WHO)로부터 우수의약품 PQ(사전품질인증)를 획득했다고 26일 밝혔다.

사전품질인증(PQ)은 WHO가 정한 기준에 따라 의약품의 품질, 안전성, 유효성 등을 평가한 사전적격심사(Pre-Qualification)인증으로, 인증 시 세계보건기구 산하기관이 주관하는 국제입찰에 공급자로 참여할 자격을 갖게 된다.

이번 인증을 통해 동아제약은 국내 최초로 경구용 결핵치료제 WHO PQ 승인 및 WHO 3대 질병(결핵, 말라리아, HIV) 중 하나인 결핵 퇴치운동에 직접 참여할 수 있게 돼 글로벌 브랜드로 도약할 수 있는 기틀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기존 크로세린의 원료의약품(싸이크로세린) 공급에서 WHO완제의약품 직접 공급으로 매출 및 이익에서 큰 폭의 신장이 기대된다고 전했다.

회사에 따르면 현재WHO의 2세대 결핵치료제 년간 구매 규모는 600억원이며, 이중 싸이크로세린 완제의약품 구매액은 200억원을 상회한다. 동아제약은 2013년부터 30% 이상의 점유를 통해 60억원 이상의 매출이 발생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차별화한 제품경쟁력 확보를 통해 단계적으로 60% 이상의 점유, 100억원 이상의 매출을 목표로 하고 있다.

동아제약 해외사업부장 안광진 이사는 “WHO PQ 인증을 통해 다시 한번 동아제약 의약품의 우수한 품질과 기술력을 인정받았다” 면서 “국제기준에 맞는 허가 서류를 확보해 WHO뿐만 아니라 개별 국가에도 추가 수출 확대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박진철 기자 jcpar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