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신약 장기사업,8년간의 성과는?

교육과학기술부가 2004년부터 8년간 지원한 바이오신약 장기사업단이 지난 7월 사업을 종료하고 최종연구성과 발표회 및 기술이전설명회를 19일 가졌다.

바이오신약 장기사업은 정부의 차세대성장동력사업의 일환으로 추진된 10개 사업 중의 하나로서 8년간 총 1149억원(정부 983억원, 민간 166억원)을 투입하였으며, 장기복제이식기술개발, 단백질 칩기술개발, 약물전달시스템기술개발 및 면역기능제어기술개발 등 4개 중요분야를 지원하였다.

이 자리에서 사업단 측은, 바이오신약장기분야에서 7건의 개발기술제품화(알러지 진단칩 등)를 통해 136억원의 매출액을 올렸으며, 추후 수출용으로 개발된 제품이 본격적으로 수출될 경우 바이오분야의 괄목할만한 성과가 기대된다고 밝혔다.

신약개발분야에서는 자궁경부암치료백신, 패혈증치료제 등을 개발하였으며, 자궁경부암치료백신은 식약청의 신약임상시험 승인신청(IND)을 통해 임상시험을 실시하는 등 동사업 성과를 통해 향후 세계적 신약개발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이 기간동안, 총기술료 92억원에 27건의 기술이 이전되었으며 전임상 진입 13건, 563건의 특허 출원(연구비 1억원당 0.57건), 237건의 특허 등록(연구비 1억원당 0.24건)의 성과를 도출하였다. 또한 국내외 학술지에 SCI 논문 총 782편을 발표하였다.

사업단은 기초연구자에 대한 실용화 연구방향 제시, 연구개발 효율화를 위한 지원체계 구축, 연구개발 초기단계에서의 지재권확보지원 등 연구자 중심의 현장밀착형 및 기획관리형 사업단의 체계를 구성하여, 단계별 사업목표(1단계 : 기초원천연구, 2단계 : 기업참여유도, 3단계 : 제품화지원연구)에 따른 맞춤형 사업단으로 운영하였다.

그 결과, 우수과제 중심의 선택과 집중(2008년 51→2011년 28개, 45% 증가)을 통해 기초연구성과 산업화 추진에 국내 제약기업 참여가 급증(2004년 4개→2011년 21개)하였으며, 동 사업의 기초-원천기술개발이 미래 산업화를 위한 프로그램 연계(복지부연계 3건, 지경부연계 2건)로 활성화 되었다.

김진성 기자 weekend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