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당뇨환자 입원비율, OECD 2위

관리 소홀 원인

국내 당뇨 환자가 혈당 관리를 제대로 하지 못해 병원에 입원하는 비율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가운데 최상위권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19일 OECD가 발표한 ‘당뇨 입원·유병률 관련 조사’에 따르면 우리나라에서 당뇨 관련 질병으로 인한 입원자는 인구 10만 명당 351.4명(2009년 기준)으로 OECD 25개국 가운데 2위를 기록했다.

이는 2007년 313명보다 약 12% 증가한 것으로, OECD 국가 가운데 당뇨 입원환자 수가 가장 많은 오스트리아(355.2명) 다음이었다. 입원 비율이 가장 낮은 나라는 아이슬란드로 인구 10만 명 당 54.2명으로 나타났다. 높은 입원비율과 달리 우리나라 당뇨병 유병률은 정작 9%에 그쳤다.

이는 미국(12.3%), 독일(12%), 캐나다(11.6%) 등보다 현저히 낮고 25개국 전체 평균인 8.6%보다 약간 높은 수치다. 이처럼 평균 수준의 유병률에도 입원환자 비율이 OECD 2위를 기록한 것은 적정한 건강관리를 하지 않았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OECD는 “당뇨는 적정한 체중 감량과 식이요법 조절만으로도 발병을 늦추거나 막을 수 있으며 혈당 조절을 통해 합병증이 일어날 가능성도 줄일 수 있다”며 “기초적인 건강관리를 잘 못하면 발병률 대비 입원비율이 높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