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양사들은 이런 간식을 먹는다

요구르트-구운 김-아보카도-삶은 달걀

최근 시장 조사 기관인 NPD그룹의 발표에 따르면 미국인의 경우 전반적으로 건강한 식습관을 가진 사람들은 상대적으로 덜 건강한 사람들보다 간식을 먹는 비울이 36%나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결과는 간식에 대한 일반인들의 인식이 달라지고 있는 것은 물론 식사 사이에 먹는 간식도 건강한 식생활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사실을 보여주고 있다. 미국 인터넷 매체 허핑턴포스트는 지난 13일 전문 영양사들이 즐기는 간식 10가지를 소개했다.

요구르트
무지방 요구르트 한 컵(180g)에 꿀 작은술 하나와 잘게 썰거나 말린 자두를 두 숟가락 넣어서 먹는다.

방울 양배추와 당근

저녁을 먹기 직전에 방울 양배추와 당근을 먹는다. 야채를 손쉽게 충분히 먹는 것은 물론 섬유질, 비타민A와 C 등 몸에 이로운 영양분도 많다.

구운 김

포장한 구운 김은 가지고 다니기도 쉽다. 아이들끼리 저녁을 먼저 먹을 때 자리에 함께 앉아 먹으면 적당하다. 한 팩에 16칼로리밖에 되지 않아서 하나쯤 더 먹어도 된다.

핫초콜릿 한 컵

계절에 따라 간식을 바꿀 경우 겨울에는 뜨거운 초콜릿 한 컵을 마시면 좋다. 진짜 코코아 가루에 꿀과 탈지우유로 만들어라.

아몬드 버터를 바른 사과

사과 조각에 아몬드 버터 큰술 하나를 바르고 곡물 크래커를 곁들여라.

아보카도 반쪽

아보카도 반쪽을 레몬과 소금을 곁들여 먹고, 부족하면 사과 몇 조각을 먹는다.

말린 체리와 견과류
말린 체리에 호두나 아몬드를 섞는다. 달콤한 체리는 항산화물질이 풍부하고 견과류는 몸에 좋은 기름과 단백질이 들어 있다.

푹 삶은 달걀
푹 삶은 달걀이나 달걀 샌드위치를 먹는다.

말린 에다마메
말린 에다마메(일본 풋콩)는 가지고 다니기도 편하고 단백질이 풍부해서 일하면서 빨리 먹을 수 있다. 여행 다닐 때도 가지고 다니기 쉽다. 책상에 항상 준비해 두고 먹는다.

아보카도-케일 스무디
아보카도-케일 스무디는 포만감을 주어 기운이 솟게 하고 맛도 있다.

이오현 기자 cartier1629@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