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인숙 국회의원, 노환규 회장 단식 투쟁장 방문

14일 저녁 새누리당 박인숙 국회의원이 노환규 대한의사협회장의 단식 투쟁장을 격려차 방문해 노환규 회장 등 의료계 관계자들과 환담하는 시간을 보냈다.

▲ (왼쪽부터)대한의사협회 노환규 회장이 14일 저녁 단식 투쟁장을 찾은 새누리당 박인숙 국회의원과 의료계 현안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이 자리에서 노환규 회장은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 및 수가계약 구조, 도가니법, 관료주의, 관치의료 등을 예로 들며 의사들이 이러한 불합리한 상황을 계속 방치할 경우 우리나라 의료제도의 앞날을 기약할 수 없어 대정부 단식투쟁을 진행하게 됐다고 밝혔다. 노 회장은 더불어 더는 이러한 불합리한 의료제도로 의료계가 고통받지 않도록, 박인숙 의원이 주축이 돼 국회 차원에서 적극적인 개선 노력을 펼쳐 달라고 요청했다고 의협은 전했다.

의협에 따르면 이 자리에 참석한 또 다른 의료계 인사들도 의료정책이 의료계와 협의가 끝나지 않은 채 일방적으로 진행되고 있으며, 의사의 행정 처분에는 시효가 별도로 없는 등 현 의료제도에 여러 가지 문제가 있다고 이에 대한 개선을 부탁했다.

새누리당 박인숙 국회의원은 “의료계의 어려운 부분을 잘 이해하고 있다”고 위로한 뒤, “앞으로 의료계와 심도 있는 협의를 거쳐 불합리한 의료제도가 개선될 수 있도록 국회 차원에서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아울러 박 의원은 “국회의원실의 문은 언제든지 열려 있으니, 잘못된 제도가 있으면 언제든지 사례를 모아 찾아와 준다면 최대한 합리적으로 개선할 수 있도록 노력해 국민과 의사들이 상생할 수 있는 합리적인 의료제도를 만들 것”이라고 강조했다고 의협은 전했다.

박진철 기자 jcpar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